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지난 기획영상 > 연평도 북한도발
[천지TV] 삶의 터전 떠나는 연평도 주민들
| 작성 : 2010-11-27 15:35:30
삶의 터전 떠나는 연평도 주민들
25일 연평도

연평도에 남은 주민 200여 명의 주민들이 25일 북한의 추가 도발을 우려해 배를 타고 뭍으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연평도를 떠났던 주민들도 이날 오후 배를 타고 다시 들어와 옷가지와 생필품 등을 챙겨 다시 뭍으로 나왔다.

연평도에 남아 있던 200여 명의 주민 가운데 150여 명도 마치 6.25전쟁 피난행렬을 연상하듯 마을에서 급히 차를 타고 부둣가로 나와 표를 끊고 서둘러 배에 올라탔다.

Q. 지금 나가시는 건가요? 지금 심정은?
오늘 들어와서 임시적으로 옷 입을 것 싸가지고 또 나가는 거예요. 난감하죠. 마음 같아선 어떻게 해.

Q. 앞으로 계획은?
계획이 어디 있어요. 계획이 없지. 지금 계획이 어디 있어요. 깜깜하지 지금.

Q. 누가 나가자고 해서 나가는 건가요?
빨리 나가자고 해서 같이 나가는 거예요. 다들 무서워 가지고 집에서 진짜 이불만 들고 옷만 갖고 장롱 뒤져 입을 옷만 그냥 입을 옷만 추우니까 갖고 가는 거예요. 뭐 딴 것 챙길 새가 없어요.
무서우니까. 집에 들어간 순간 막 떨리는 거예요. 또 떨어질 것 같아서…….
정말 무섭고 떨려요. 정말 못 살아요. 정말 연평도 무서워요.

Q. 포탄 날아왔을 때 어땠나요?
저는 생각도 않고 김칫거리 마당에 집 앞에서 다듬다가 그랬어요. 놀랐죠. 많이.
우리 쪽에서 그날 사격한다고 해서 잘못돼서 그랬나 했죠. 연기가 나고 소리도 커서 알고 보니 북한이라고.
 
뉴스영상 > 사회
미뤄진 수능 시작, 포항 수험생 “3년 준비한 수능 잘 치고 올게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