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지난 기획영상 > 연평도 북한도발
[연평도 도발] 연평도 보상대책 문제, 주민과 인터뷰
| 작성 : 2010-12-13 16:23:56
연평도 보상대책 문제, 주민과 인터뷰
11일 연평도

[인터뷰: 김용우 | 40, 연평도 주민]
Q. 연평도 주민이 들어오려고 하나요? 조업은?
없다고 봐야죠. 없고요. 삼성호 하나밖에 없어요.
이 박스 하나가 25만 원예요. 여기서 급랭을 해 가지고 이쪽으로 옮기는 거예요.
그리고 판매를 하는 건데 이 안에 있는 것은 꽃게 다 망가졌어요.
전기 한 번 나갔었잖아요. 전기 나간 상태에서 녹았다가 다시 얼어버렸으니까 꽃게가 망가졌죠.
보여 드려요 여기 얼마나 얼마큼 있는지.
여기도 엄청 많아요. 여기도 많고 이쪽에 있는 것은 거의 망가졌다고 봐야 돼요. 지금

Q. 조업하러 안 가시나요?
못 나가요 지금. 나가봐야 그물 쳐 놓은 것 다 터졌고, 닻이고 뭐고 다 망가졌다고 봐야 돼요. 뭐가 지금 아래 배가 그물에 걸려 있어도 그물이 터져나간다고요.
오랫동안 냅두면 바람 불고 하면은 그러면 못 써요.

Q. 농림수산식품부의 입장은 어떻다고 하던가요?
농림수산식품부에 가서 문전 박대당하고 왔다고요.

Q. 정부에서 지원금 10억이 나왔지 않았나요?
근데 그 10억에 대한 부분이 선원들 인건비로 들어오라는 것이 아니고 선주들 어구 손실분 피해액까지 포함됐다고 그러니까 우리는 그것을 수용할 수 없다고 그래서 허가증 다 반납하고 조업 안 한다고 여기 연평도 배 다 포기한다고 허가증 다 반납하고 나왔어요.

[인터뷰: 신우식 | 65, 연평도 주민]
Q. 연평도에선 무엇을 하셨나요?
배도 타고 집사람은 굴, 바지락도 채취하고 딱히 나가서 할 게 뭐가 있어요. 할 게 없어요.

[인터뷰: 김춘녀 | 57, 연평도 주민]
저희는 하루 바닷가에 나가면 종을 지금 같은 때에는 굴 10kg씩은 잡아요.
그러면 돈이 얼마야. 하루에 4만 원씩만 잡아도.
저희는 그런 것 해서 먹고 살아요.

[인터뷰: 신우식 | 65, 연평도 주민]
보상문제라든가. 살게끔만 해주면 또 모르겠어요.
 
뉴스영상 > 사회
미뤄진 수능 시작, 포항 수험생 “3년 준비한 수능 잘 치고 올게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